역삼봉봉
서울시 강남구 역삼동 근린생활시설

강남대로 이면 골목에 면한 대지들은 약 80-90평 되는 크기로, 70년대 강남 개발 시 조성된 상태로 대부분 유지되고 있다. 그 쓰임은 단독을 비롯한 다양한 형태의 주택이 대체로 많았으나, 현재는 개발 당시 본연의 기능을 위한 시설보다는 타지역 방문자들을 대상으로 소비문화를 이끌며 도시의 해방구 역할을 하는 소규모 임대건물이 밀집한 지역으로 변모했다. 이제는 주거보다는 식음을 비롯한 소매점의 밀도가 더욱 높아져버린 골목은 어느새 간판과 장식, 설비들로 인하여 건물의 파사드facade가 사라진 장소가 되었다.

이면도로 사거리의 모퉁이. 경사가 시작되는 곳에 자리잡은 ‘역삼봉봉’은 근린생활시설로 지역 임대건물의 보편적 가치를 따르면서 그것을 바탕으로 확장하는 전략을 취하고 있다. 주거지역이었던 넓지 않은 골목의 너비는 건물의 정면을 파악하기 어려운 조건이 되어 보행자의 시선을 따르는 방법을 취하였다. 골목을 향하여 엇갈려 배치한 원형의 파이프는 태양 각도에 따라 혹은 건물을 향해 걸어오는 보행자나 내부 재실자의 시선 위치와 방향에 따라 미묘한 색상변화를 일으켜 움직임과 시간성이 반영된 파사드를 드러낸다. 세로방향의 결은 구체를 이루는 문양거푸집을 이용한 노출콘크리트에도 고스란히 드러난다.

계단은 목적 지향성을 드러내는 중요한 건축적 요소가 되는데, 지역 특성상 작고 실력있는 점포와 식당들이 들어선 지역에서는 전체가 아닌 층별 임대가 중요한 전제가 된다. 정면성과 입구성이 해체되고, 좁고 어두운 계단실이 아닌 각각의 층을 인지하며, 도달할 수 있으며, 그 사이 SNS에 올릴만한 추억을 쌓는 장소로 계단은 변모하고 있다.

임차인의 잦은 변경은 리모델링으로 연결되고, 건축은 변치 않는 틀로서 작동하게 된다.

기둥과 슬래브, 계단이라는 필수적 건축요소는 공간의 융통성과 건축의도의 항상성을 유지하는 역할을 하며, 외부의 철제 구조물로 드러난 부분은 간판이나, 설비공간을 위해 덧붙이거나 뺄 수 있는 가변의 요소로 작용하게 된다.

‘역삼봉봉’은 건축 본연의 역할을 유지하며, 변화하는 지역의 요구를 수용할 수 있는 강남 그리고 역삼동의 중요한 컨텍스트로 자리매김하는 건물이 되길 기대해본다.

대지위치 _ 서울특별시 강남구 역삼동 811
대지면적 _ 202.90㎡
주  용  도 _ 제2종근린생활시설
건축면적 _ 113.22㎡
연  면  적 _ 463.18㎡
건  폐  율 _ 55.80%
용  적  률 _ 157.50%

서울특별시 서초구 강남대로95길 48-32, 3층 | TEL 070-5213-1611 | FAX 02-6209-7537 | contact@o-oa.com

© Copyright – 보편적인건축사사무소